Jae-in Moon by Youngho Kang

 

그와 마주 앉았을 때, 나는 고해성사실에 앉아있는 착각이 들었다. 

묵주반지를 낀 그는 내게 인자하지만, 분명한 어조로 말했다.

“열심히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위안을 주는 훌륭한 정치를 할 수 있습니다.”

  

베테랑 배우들은 사진을 찍을 때 특별한 연기를 하지 않는다. 강한 집중력으로 짧은 시간에 100% 진짜 자신을 보여줄 뿐이다. 그래서 그들은 한두 가지의 컨셉트만을 허락한다. 여분의 작업이나 즉흥적인 시도는 허용하지 않는다. 합리적이고도 프로페셔널한 마인드다. 그런 대배우들을 상대하려면, 상상력보다는 집중력이 더 필요하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촬영하면서 그런 느낌을 받았다. 그는 정확하게 100분동안 자신의 모습을 넘치지 않게 보여주고, 곧바로 자리를 떠났다. 다른 후보들에 비해, 짧은 시간이었지만, 결과적으로 그와의 작업 결과물은 훌륭했고, 대담 내용도 적당히 알찼다. 촬영 중에 그에게 정치인의 삶이 힘들지 않느냐고 물었다.

“정치를 하면서, 개인적인 삶은 많이 포기했어요. 너무 많은 부분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에, 과연 이 일이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가에 대해서는 가끔 회의적입니다. 정치, 중요하죠! 그러나 한 개인이 선택할 수 있는 삶으로선, 그보다 더 중요한 가치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제겐 가족, 그리고 개인적으로 꿈꾸었던 삶들도 아주 중요합니다.”

경남 양산에 있는 그의 집터엔 단칸 한옥이 있다고 한다. 그 옆으로 계곡이 흐르는데 그 한옥 툇마루에서 바둑을 두는 게 그의 작은 소망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아직 한번도 못해봤습니다. 계곡에 발 담그며 소주 한잔…. 참 꿈 같은 일입니다”라며 먼 곳을 응시했다.

언론을 통해 접하는 정치인들에겐 개인적인 꿈이 없어 보인다. 보기와 달리 다들 개인적인 욕망이 있겠지만, 대표 정치인이 그런 사적인 것을 얘기하거나 정치인의 삶이 힘들다고 표현하는 건 한국에선 비난받기 딱 좋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개인 삶의 가치가 중요하다는 얘기, 현재의 삶에 대한 회의적인 심정을 드러내는데 놀랍게도 당당했다. 그는 “정치는 직업입니다. 그리고 직업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정치가 건강해진다고 생각합니다”라는 말도 했다. 한 발 더 나아가 대통령에게도 출퇴근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인도 사생활이 있어야 정치를 더 잘 할 수 있습니다. 이건 사실 지난 대선 공약이기도 했죠.”

그는 24시간 국민만을 바라보고 사는 정치인이 아니었다. 그는 내게 헛된 환상을 심어주진 않았다. 그도 역시 한 개인이었고, 국민의 한 사람이었다. 대화에서 느껴졌던 것처럼, 그와의 작업과정은 상당히 합리적이었다. 솔직히 말해, 할 것만 딱 하고 성큼성큼 돌아가는 그에게 약간 서운함을 느낀 게 사실이다. 왜냐하면, 작가로서 좀 더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고 싶었기 때문이다. 서둘러 떠나며 그가 남긴 “내가 정말로 좋아서 하는 스케줄은 별로 없어요”라는 말이 떠오른다. 너무도 바쁘고, 항상 합리적이어야 하는 그를 위해 잠시 눈을 감게 했다. 나는 그 순간 셧터를 눌러 그에게 몽상의 여유를 선물했다.



The photos in this project are taken between February 2016 and March 2017, in Seoul, South Korea.